[찐교수의 게임산책] 무과금으로 ‘리니지2M’서 100만원 벌기 2편!

2020-01-22 17:31
center
게임을 통해 지식전달과 재미를 모두 잡으려는 현직 교수가 있습니다. 바로 현직 동국대학교 건축학 교수 김홍일입니다. 김홍일 교수는 게임이 사회적으로 좋지 않은 시선을 받고 있다는 점을 개선하기 위해 리니지 21년 경력을 보유하고 마프로 서버 전 총군주 출신인 PGM의 이계중 실장과 의기투합해 게임의 순기능을 보여주려고 합니다.

두 사람은 세상사람들의 게임에 대한 좋지 않은 시선을 바꾸기 위해 게임 속 건축이야기를 중심으로 콘셉트를 잡았지만 너무 교육적인 측면만을 강조하면 세상 사람들에게 외면 받을 것을 우려했죠. 그래서 재미와 호기심을 유도할 수 있으면서 게임 초보자인 김홍일 교수를 위한 재미있는 콘텐츠를 여러분들에게 제공하고 있지요.

데일리게임은 대한민국 건축계 '본좌' 김홍일 교수님과 리니지 21년 경력의 이계중 실장님이 만나 벌어지는 좌충우돌 리니지2M 모험 영상을 선보이려 합니다. 자 그럼 2명이 떠나는 리니지 여행을 한번 살펴보시죠.
지난 무과금으로 '리니지2M'서 100만원 벌기 1편에서 찐조교가 알려준 방법은 개미굴에서 자동 사냥을 통해 아이템을 획득하는 방법이었는데요. 찐조교의 비법을 전달 받은 찐교수가 7일동안 열심히 레벨업과 개미굴에서 자동 사냥을 했지만 결과가 좋지 못했습니다.

개미굴에서 사냥을 통해 아이템 획득으로 고수입(?)을 꿈꿨던 찐교수가 획득한 아이템 중 높은 가치가 있는 아이템은 '궁술 교본(얼터미트 이베이전)뿐으로 거래소에서 평균 350다이아(9450원)에 거래되고 있었습니다. 찐교수와 찐조교 모두 만족하지 못한 결과였죠.

center
'티끌 모아 태산'으로 반박하는 찐조교!!!
아이템 획득 결과에 만족하지 찐교수는 "이래서 언제 100만 원을 모으나"라며 찐조교를 질책했고 이에 찐조교는 "티끌 모아 태산 아닙니까"라며 반박하며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이어 찐조교는 "저도 개미굴에에서 (사냥을) 해봤는데 작업장이 많아서 캐릭터를 죽이더라"라며 결과가 좋지 못한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center
찐교수는 델루 리자드맨 서식지에서 '얼티미트 디펜스'와 '스탠스 오브 스카우터'를 획득하기 위해서 노력을 하게 되는데, 과연 성공할까요?
개미굴에서 작업을 하는 이용자가 너무 많아 피치 못하게 다른 곳으로 옮기게 된 곳은 '델루 리자드맨 서식지'입니다. 이 곳에서 '궁술 교본(스탠스 오브 스카우터)'나 '전투 기술서(얼터미트 디펜스)'를 획득하는 것을 목적으로 자동 사냥을 돌리는데요. 이 두 아이템의 가격은 거래소에서 각각 약 920(2만 4840원)과 3000 다이아(8만 1000원)에 거래되고 있습니다.

center
찐교수가 찐조교를 향한 불신을 드러내자, 아이템을 먹지 못했을 때 다음 비법으로 넘어가지 않겠다고 파격 선언을 하게 되는데...
개미굴에서 한 번의 실패를 맛본 찐교수는 찐조교를 향한 강한 불신의 모습을 보였는데요 그러자 찐조교는 "아이템을 획득하지 못할 시 다음 비법으로 넘어가지 않겠다"라며 파격적인(?) 선언을 하며 찐교수의 믿음(?)을 이끌었습니다.

한편 찐조교는 이번 영상을 통해 자신의 인생에 관한 에피소드 2개를 공개했습니다. 하나는 '공부와 담을 쌓게 된 이유'이며 나머지는 '학창 시절에 알게 된 PC방 대표'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과거에는 공부를 잘 했었다고 말한 찐조교가 공부를 멀리하게 된 이유와 함께 리니지를 했었고 현재 PC방 대표를 만난던 이야기를 공개했습니다.

center
찐교수님이 남긴 "세상에 모든 것은 좋은 면과 나쁜 면이 있다."
이와 함께 찐교수와 찐조교는 게임에 관한 부정적 선입견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는데요. 찐교수는 “세상에 모든 것은 좋은 면과 나쁜 면이 있다”며 “사람들이 모르면 적대적인 감정을 품게 되며 닫힌 생각을 갖게 된다”라고 우려를 표하기도 했습니다. 이 밖에도 영상, 가상현실, 게임산업을 등에 관한 이야기를 미래산업으로 찐조교와 심도 깊은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찐교수와 찐조교가 어떤 이야기를 나눴는지 영상을 통해 직접 확인해 보시죠.

오경택 기자 (ogt8211@dailygame.co.kr)